달이 뜬다(월출산)

2012.10.29 17:44

범의거사 조회 수:9353

 

   존경하옵는 옥봉선사님,

 

   고희(古稀)를 축하드리는 자리에서 뵌 게 불과 스무날 전인데, 시간이 한참 흐른 듯하네요. 그만큼 세월이 빠른 건가요, 아님 그 반대인가요?

흔히들 무상하다고 하는 그 세월이 만들어낸 “고희(古稀)”라는 단어가 무색하게 여전히 연부역강(年富力强)하신 모습이 후학에게는 늘 존경과 경이의 대상입니다.

앞으로도 천수를 다하시도록 그 모습을 그대로 보여 주실 것으로 기대해도 되겠지요?

 

   1999년이니까 지금으로부터 13년 전인가요? 그 해 여름 선사님이 광주에서 목민관(牧民官)을 하실 때 소생이 사법연수원의 지도반 연수생들을 이끌고 남도순례를 하였지요. 그 때 광양불고기를 사 주시고 차편도 마련하여 주셔서 연수생들의 감탄을 자아낸 기억이 새록새록 납니다. 덕분에 소생은 인솔 지도교수로서 어깨를 으쓱하였지요.^^

새삼스레 13년 전 이야기를 꺼낸 것은, 그 때 선사님이 애써 마련하여 주신 차편으로 영암 월출산에 가서 종주에 도전하였다가 태풍을 만나 도중에 구정봉에서 눈물의 회군을 하였었는데, 이번에 재도전을 하여 마침내 성공을 하였기에 보고 말씀을 드리고자 하기 때문입니다.

 

   선사님,

 

   선사님 앞에서 나이를 들먹이는 게 송구스럽기 그지없지만, 그래도 40대 중반에 실패한 등정을 50대 후반에 성공하니 감개가 무량합니다. 그것도 예전에는 팔팔한 연수생들과 함께였는 데 비하여 이번에는 동년배의 죽마고우들과 동반하였기에 또 다른 의미가 있답니다. 비록 촌부의 삶일지라도 그 역시 끊임없는 도전의 연속이 아닐는지요.

 

   2012. 10. 20.

 

   13년 만에 찾은 도갑사(道岬寺)의 모습은 과거의 그것이 아니었습니다. 월출산1.jpg 월우(月佑)스님의 8년간에 걸친 불사로 다시 탄생한 이 천년고찰은 그 규모가 실로 비교하기 어려울 정도로 커졌더군요. 비록 많은 당우(堂宇)를 새로 지었지만, 그래도 고즈넉한 절집의 분위기는 여전하였습니다.

 

   해질녘에 도착하여 월출산의 품에 안겨 있는 자태를 대하니 저절로 감탄사가 나오더이다. 사위에 어둠이 깔리고 초승달이 부끄러운 듯 살며시 모습을 드러내자

  “아, 이래서 월출산이로구나.”

하는 느낌이 확 다가오더군요.

그 달이 보름달이었으면 오히려 그렇지 않았을지도 모르겠습니다. 둥글고 충만한 만월(滿月)보다는 젊고 아름다운 여인네의 아미(蛾眉)를 닮은 초승달이 더 매력적이지 않을는지요.

 

   서기 880년 도선국사가 창건한 유서 깊은 절인 도갑사에는 국보나 보물들이 많지만, 소생의 오감을 사로잡은 것은 그보다는 주지 설도(說道)스님이 직접 만드셨다는 황차(黃茶)와 공양주 보살이 담근 김치가 그야말로 21세기의 살아 있는 보물이었습니다.

   비발효차인 녹차와는 달리 40% 정도 발효된 황차는 구수하면서도 맑은 기운이 입안에서 맴도는 말 그대로 명차(名茶)이더군요. 양이 적어 차의 맛을 아는 귀한 손님에게만 대접한다고 주지스님이 말씀하시는 통에 졸지에 ‘귀한 손님’의 반열에 오르긴 하였지만, ‘귀한 손님’의 체면과 ‘양이 적다’는 말씀에 “조금 얻어갈 수 없을까요?”라는 말이 목에 걸리고 말았답니다.^^

   공양주 보살이 담근 잘 삭인 김치는 그것 한 가지만으로도 밥 한 그릇을 후딱 비울 수 있을 정도였습니다. 일행 중에 고향이 목포인 친구조차도 평생 이런 김치는 못 먹어 보았다고 하더군요. 다음 날 아침 공양 때는 염치 불구하고 더 달라고 하여 먹었지요. 산행 중에 점심 먹으라고 주먹밥을 절에서 싸 주면서 그 김치를 별도로 더 넣어주어 어찌나 감사하던지요. 그걸 남겨서 서울 가는 KTX 기차 안에서 마저 먹었답니다.

 

   선사님,

 

   월출산은 제일 높은 봉우리가 해발 809m에 불과하지만(서울의 북한산도 836m입니다), 평지돌출한 데다 온통 바위산인지라 산행이 쉽지 않았습니다. 천황사에서 도갑사까지의 종주거리가 8.7km로 대략 6시간 30분 걸린다고 보통 소개되어 있는데, 소생 일행은 7시간 45분 걸렸답니다. 전국의 산을 쏘다니는 필부에게도 녹녹하지 않더이다.

 

   아래는 간단한 산행기입니다.

 

   2012. 10. 21.

 

   대웅보전에서 새벽예불을 마친 후 잠시 눈을 붙였다가 6시에 일어나 간단히 세수를 하고 아침 공양을 하러 갔다. 요새 절집은 어디를 가나 대개 화장실과 샤워실이 딸린 온돌방에서 따뜻하고 편하게 지낼 수 있다. 템플스테이의 영향이 크다. 아파트 생활에 익숙한 현대인들에게 과거의 불편한 재래식 거처로는 아무리 명찰(名刹)이라 해도 관광지 이상의 관심을 끌 수가 없는 것이다. 이 또한 시대의 한 흐름이리라.

 

   주지스님이 먼저 오셔서 공양 중이다. 간밤에 이런저런 간식을 하였건만 아침 밥 한 그릇을 후딱 비웠다. 절에 가면 이상하리만치 식욕이 돋는 것은 무슨 연유일까. ‘절 체질’이라고 붕우(朋友)들이 거든다. ‘내가 훗날 공직에서 물러난 후 나를 보고 싶거든 절로 찾아오라’고 화답하였다. 주지 스님이 끓여 주시는 황차로 다담(茶談)을 잠시 나눈 후 8시에 절집 봉고차에 올랐다. 산행기점인 천황사로 이동하기 위해서이다. 15-20분 정도 걸린다.

 

월출산2.jpg

 

    월출산 종주는 물론 도갑사에서 출발하여도 되지만, 그보다는 천황사에서 출발하는 게 더 일반적이다. 천황사에서 정상인 천황봉까지가 가파르고 그 후 도갑사까지는 이전보다 완만하기 때문이다.

   가파르게 올라가서 완만하게 내려가는 것이야말로 장거리 산행의 기본이다. 월출산3.jpg 그래야 무릎에 부담이 덜 가기 때문이다. 하물며 나 같이 무릎이 온전하지 못한 사람은 더 말할 나위도 없다.

   13년 전 이 산의 종주에 도전하였다가 실패한 후 무릎수술을 한 기억이 새롭다.

   

   장비 점검을 다 마치고 8시 50분에 산행을 시작하였다.    

   산객(山客)을 제일 먼저 맞이하는 것은 큰 키의 산죽(山竹)들이 늘어선 오솔길이다. 그 길이 너무 호젓하고 걷기 편하여 “이게 웬 호사?”하고 좋아했지만 그 순간뿐이다. 곧 나타나는 천황사는 사실 ‘천황사지’라고 표현함이 옳다. 임진왜란 때 소실된 절이 아직 제대로 복원이 안 된 상태이다. 건물 두 채만 있을 뿐이다. 소속은 조계종이 아니라 법화종이다. 월출산4.jpg

 

   천황사의 원래 이름은 사자사(獅子寺)였다고 한다. 그 좋은 이름을 놔두고 하필이면 천황사(天皇寺)라니... 일제 강점기에 왜인들이 개명한 것은 아닌지 모르겠다. 월출산의 정상을 천황봉이라고 부르는 것과 일맥상통하는 게 아닐까.

   “천황(天皇)”이라는 말은 우리나라는 물론이고 중국에서조차 안 쓰고, 오직 왜인들만이 사용하는 단어이니 하는 소리이다.

   절 이름은 본래대로 사자사(獅子寺)로 환원하고, 천황봉(天皇峰)은 천왕봉(天王峰)으로 바꿀 날이 하루 빨리 오기를 손꼽아 기다린다. 속리산의 천황봉은 천왕봉으로 바뀌었음을 기억할 필요가 있다. 그뿐이랴, 지리산의 최고봉도 천왕봉이다.

이 글에서는 이제부터 천왕봉이라고 쓴다.

   

   절을 지나면 이내 웅장한 바위들이 모습을 드러낸다. 그 거대한 바위들 사이로 용케도 길을 냈다. 자연히 거대하다면 인간은 위대하다고 할까. 아무리 험한 곳이라도 사람들은 어떻게든 길을 내고 발걸음을 들여 놓는다.

월출산5.jpg

   천황사에서 900m 올라가면 시루봉과 매봉을 연결하는 구름다리가 나온다. 말이 900m이지 한 시간이 더 걸리는 길이다.

   구름다리 하면 대둔산의 그것이 절로 떠오를 만큼 유명하지만, 사실 따지고 보면 월출산의 구름다리가 더 높고(지상 120m) 더 길고(52m) 경치도 더 멋지다. 적어도 불과 1주일 사이를 두고 두 다리를 다 가 본 나의 생각으로는 그러하다.

   홍보가 덜 된 탓인지, 서울에서 너무 멀리 떨어진 곳에 있어서인지, 월출산의 구름다리가 제대로 대접을 못 받는 게 아쉽다. 이것도 팔자소관인가...

   

   구름다리를 지나면 또 다시 매봉의 깎아지른 절벽에 놓인 철계단을 여러 차례 올라야 한다. 겁이 나서 밑을 내려다 볼 수 없음은 물론 계단 옆의 경치에도 눈길이 안 간다. 월출산6.jpg 오금이 저린 걸 어쩌랴.

“어휴 여길 내가 왜 왔지?”

하는 후회가 들기도 하지만 이미 엎질러진 물이다.

 

   매봉을 지나 사자봉(둘 다 멋진 암봉이지만, 암벽등반에 도전하지 않는 한 아쉽게도 정상에는 오를 수 없다)을 옆으로 비껴 오르락내리락 바윗길과 씨름하다 보면 어느 순간 거대한 봉우리가 눈앞에 나타난다. 천왕봉이 위용을 자랑하고 있는 것이다.

   

   멀리서 봐도 천왕봉은 온통 바위투성이인데 작은 틈새로 난 길을 따라 기를 쓰고 기어오르는 사람들이 아스라이 보인다. 아마도 그 위에 황금덩어리라도 있나 보다.

월출산7.jpg    그 봉우리를 밑에서 둘러싸고 있는 나무들은 이미 단풍의 단계를 지나 하나 둘 나신을 드러내고 있다. 일찍이 된서리가 내리는 바람에 단풍이 졌다고 한다.

   ‘한로상풍(寒露霜風) 요란해도 제 절개를 지키는 황국(黃菊)단풍’은 이젠 도심 한 복판에서나 찾아 볼 수 있나 보다.

 

   천왕봉에 오르려면 100m를 남겨 두고 마지막 관문으로 통천문(通天文)을 지나야 한다. 지리산 천왕봉 밑의 통천문을 연상케 한다. 말 그대로 하늘로 통하는 문이다. 양쪽에서 맞물린 바위 사이로 사람 한 명이 겨우 지날 수 있는 길이 나 있다.

   이곳을 통과하는 순간 시야가 탁 트이고 하늘이 훤하게 열리는 까닭에 이름을 그리 지은 듯하다. 월출산의 남북을 잇는 통로이기도 하다. 그 통로로 시원한 바람이 드나들며 숨 가쁜 나그네에게 정기를 불어넣어 준다. 월출산8.jpg

 

   배꼽시계가 정오를 알릴 무렵 마침내 천왕봉 정상에 도착했다. 출발지에서 3km 오르는 데 3시간이 더 걸린 셈이다.

   월출산보다 훨씬 더 높은 산인 설악산이나 오대산, 가리왕산을 오를 때보다 훨씬 속도가 느리다. 그만큼 산이 험한 것이다. 그럼에도 동시에 300여명 정도가 머물 수 있다는 월출산 정상은 발 디딜 틈이 없을 정도로 사람들이 많다.

    지나가는 가을을 아쉬워함이 어찌 한양나그네만의 일이겠는가.

 

월출산(月出山)!

 

"달이 뜬다,

달이 뜬다,

둥근둥근 달이 뜬다.

월출산 천왕봉에 보름달이 뜬다.

아리랑 동동 쓰리랑 동동

에헤야 데헤야 어사와 데야

달 보는 아리랑 님 보는 아리랑~"

 

   어디선가 영암아리랑의 노랫말이 들려오는 듯하다. 그러고 보니 이 노래(백 암 작사, 고봉산 작곡)를 부른 가수 하춘화씨가 바로 영암 출신이다.

 

   월출산이 제아무리 달이 뜨는 산이라 한들 정오에 달이 뜨지는 않을 테니 그 달을 보려고 한없이 기다릴 수는 없는 노릇 아닌가.

 

 월출산9.jpg

 

   아쉬운 발걸음을 아래뫼길로 향하는데, 발아래 펼쳐지는 암릉길이 장관이다. 향로봉(743m)과 구정봉(703m)을 비롯하여 이름 모를 암봉들이 연이어 있다. 그 길로 5.7.km를 가야 도갑사이다.

흔히들 월출산을 멋진 경치로 인해 ‘호남의 소금강’이라고 부른다지만, 월출산10.jpg그보다는 ‘호남의 공룡능선’으로 부름이 더 어울릴 듯하다. 

 

   천왕봉 정상에서 도갑사 방향으로 내려가는 길도 급경사라 만만치 않다. 두 손 두 발을 다 동원해야 한다. 아무튼 쉬운 곳이 없는 산이다.

   힘들게 내려와 도갑사 공양주 보살님이 싸 주신 주먹밥으로 점심을 해결하고 나니 한결 힘이 솟는다.

   산을 오를 때 힘들어하던 구암(龜岩)대사도 한결 밝은 표정이다. 이날 산행의 도반들인 백동(白冬)선사와 담허(淡虛)선사 역시 언제나처럼 활기가 넘친다.

특히 백동선사는 천사표 마나님이 챙겨 준 간식거리들로 인하여 중인(衆人)의 부러운 시선을 한 몸에 받으며 한 마디 한다.

 

“남자가 이 정도 대접은 받고 살아야 하는 거 아냐?”

 

벗이여! 그러하이, 가히 뽐낼 만도 하오.

 

   남근바위를 지나 바람재에 이르니 시원한 가을바람이 땀을 식혀 준다. 정상에도 없던 바람이 부는 것을 보면 역시 이름값을 한다. 우리 조상님들이 괜히 ‘바람재’라는 이름을 붙였겠는가. 도갑사까지는 4.5km를 가야 한다.

 

   월출산의 명물 중 하나인 구정봉(738m)을 오르는 길도 쉽지 않다. 절묘한 형상의 베틀굴을 옆으로 지나 오르면 커다란 암괴가 앞을 막는다. 그 암괴의 바위 틈새를 비집고 올라가야 구정봉 정상에 도달한다. 때문에 큰 배낭을 짊어진 사람은 밑에다 풀어놓고 가야 한다. 월출산11.jpg그렇지만 일단 정상에 오르면 바위가 널찍하다. 20 명은 족히 앉을 수 있을 정도로 펑퍼짐하다.

   월출산의 봉우리들은 모두 암봉(岩峰)이기 때문에 어디를 가나 그 정상은 다 바위이고, 구정봉도 예외가 아니다. 그 바위에 아홉 개의 우물(웅덩이라는 표현이 더 맞다)있어 구정봉(九井峰)이라고 이름이 지어진 것이다.

 

   아홉 마리의 용이 살던 곳이라고도 하고, 어느 건방진 한량이 이곳에서 하늘에 대들다 아홉 번 벼락을 맞은 곳이라고도 한다. 길어지는 가을 가뭄에 웅덩이가 모두 말라, 용은커녕 이무기도 안 보인다. 하긴 물이 고인들 송사리 몇 마리 살 정도의 크기이긴 하지만...^^

   13년 전 태풍이 부는 비바람 속에 이곳에 왔을 때는 개구리 4마리가 헤엄치고 있었는데...

 

   천왕봉을 가장 잘 조망할 수 있는 곳에 올랐다는 것으로 용도 이무기도 못 본 아쉬움을 달래고 내려왔다. 13년 전의 회향(回向)을 기억 속에서 불러와 떠올리며.

아래는 그 때 쓴 글의 일부이다.

 

   어디로 갈 것인가? 縱走를 하려면 천황봉 쪽으로 가야 하지만, 자신이 없다. 서울 갈월출산12.jpg 비행기 시간도 문제려니와, 무엇보다도 천황봉에서 하산하는 길은 매우 가파르다는데  과연 이 빗속을 뚫고 갈 수 있을까? 그러다 조난이라도 당하면? 

   이왕 온 김에 종주를 하자는 김관하 연수생 등 강경론자들을 다음에 다시 오자고 달랜 후, 결국 눈물의 回軍을 하여야 했다.

 

    구정봉에서 능선길로 1시간을 더 오르락내리락 하면 미왕재이다. 월출산에서 많은 억새를 볼 수 있는 곳이다. 정선의 민둥산이나 영남알프스 같은 광활한 군락지는 아닐지라도, 나름 가을 햇빛에 빛나는 은색 억새들이 산객의 발걸음을 부여잡는다. 억새밭 가운데 헬기장만 없어도 더 좋을 듯하다. 보아하니 헬기장을 사용한 지 꽤 오래 된 듯 군데군데 망가졌던데....

월출산13.jpg

   미왕재를 지나면 도갑사까지 2.7,km는 내리막길이다. 이제는 흙길도 종종 나오지만 이쯤 되면 무릎이 아플 때가 되었다. 아직 갈 길이 먼데, 이미 이순(耳順)을 바라보는 나이가 된 벗님네들 역시 마찬가지이다.

 

   특히 담허선사는 높은 산에 갔다가 허벅지 뒤쪽의 근육인 햄스트링(hamstring)를 다친 후로 내리막길이 쥐약이라고 툭하면 주저앉는다. 흐르는 세월 앞에 장사가 어디 있으리오.

 

   늦가을의 무심한 해는 서산으로 기울어 가는구나. 계곡은 가뭄에 물이 말라 먼지가 풀풀 난다.

 

 

 

    40년 지기인 도반들과 앞서거니 뒤서거니 하면서 도선국사비(보물 1395호)가 있는 곳에 도착하였다. 정식 명칭은 ‘도갑사도선수미비(道岬寺道詵守眉碑)’이다. 도갑사를 창건한 도선국사와 조선시대에 중창한 수미대사를 기리는 비석이다.

 

   전에는 노천에서 비바람을 그대로 맞고 있었는데, 지금은 비각 속에 모셔져 있다. 도갑사 스님들의 세심한 배려를 느끼게 하는 대목이다.

 

 

 

오후 4시 35분 도갑사에 도착하였다. ‘왜 이리 늦었냐’며 주지 스님이 반가이 맞아 주신다.

 

‘나이가 들다 보니 예전 같지 않네요’

 

입속에서만 맴돈 말이다. 대신 笑而不答心自閑이다.(끝)

 

 

 

월출산14.jpg

 

 

 

하춘화 - 04 - 영암 아리랑 - 192k.mp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