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얼음판을 걷는 듯(퍼온 글)

2015.09.11 23:03

범의거사 조회 수:357

(동아일보 2015. 9.7.자)

 

“살얼음판을 걷는 듯 보낸 32년, 판사는 항상 스스로를 경계해야”

16일 퇴임하는 민일영 대법관 “사법연수원서 후학 양성 계획”
동아인물사진.jpg


 

“호랑이 꼬리를 밟듯이, 봄의 살얼음 위를 걷듯이(若蹈虎尾 涉于春빙·약도호미 섭우춘빙)”

16일 퇴임을 앞둔 민일영 대법관(60·사진)은 32년여의 판사 생활을 마무리하는 소회를 묻자 이 글을 꺼내와 보여줬다. 민 대법관이 서예를 시작한 1994년 서예스승이 ‘몸과 마음가짐을 늘 조심하고 스스로를 경계하라’는 뜻으로 써준 서경(書經)의 한 구절이다. 민 대법관은 부임지를 옮길 때마다 이 글을 꼭 챙겨 다녔다고 한다.

대법관 생활 6년 동안 체중이 60kg에서 52kg으로 줄었다는 민 대법관은 “무거운 짐을 내려놓는 만큼 홀가분하지만 마음 한쪽에 아쉬움이 드는 것 또한 사실”이라고 말했다. 민 대법관은 퇴임 후 사법연수원 석좌교수로 자리를 옮긴다.  

민 대법관은 재임 6년간 친일파로 매도당한 일을 두고두고 가슴 아파했다. 법 규정을 지킨 판결 때문이었다. 법에는 친일파가 친일행위의 대가로 취득한 재산에 대해서만 국가가 귀속할 수 있도록 명시하고 있었다. 하지만 그의 집 앞에선 연일 규탄 시위가 벌어졌다. 일부는 탑골공원에서 화형식까지 열었다. 민 대법관은 “나의 경기 여주 생가와 명성황후의 생가가 불과 15분 거리일 정도로 가깝다”며 “어릴 때부터 그 생가를 보고 자란 사람이라는 말로 친일파 논란을 대신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화형식이 열린 이후 저는 제2의 인생을 살고 있는 셈입니다. 화형식이 열린 곳과 가까운 서울 종로구 원각사 무료 급식소에서 매달 한 번씩 노숙자 급식 봉사활동을 해 왔지요. 인생이라는 게 참 재밌지요?”  

민 대법관은 후배 판사들에게 “마음으로 간절히 원하고 노력하면 비록 적중하지는 못해도 크게 벗어나지는 않는다”는 대학(大學)의 한 구절을 새겨볼 것을 권했다.

장관석 기자 jks@donga.com   

출처 : http://news.donga.com/3/all/20150907/7346809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