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자에게 그의 몫을!

2010.02.16 11:03

범의거사 조회 수:17638

각자에게 그의 몫을!

연수생의 숫자가 29기는 600명, 30기는 700명이다.
그 모든 사람이 같은 생각을 하고 같은 행동을 할 수는 없다.
공부하고 싶은 사람은 공부를 하고, 놀고 싶은 사람은 놀면 된다.
누구에게나 자기의 몫이 있는 것이다.
공부하는 사람이 노는 사람 보고 왜 노느냐고 비난할 수 없듯이,
노는 사람이 공부하는 사람보고 왜 공부하냐고 비난할 수는 없다.
"京判이 되겠다는 헛된 명예욕이나, 엘리트검사가 되겠다는 권력욕에 사로잡혀
공부한다"는 식의 비웃음은 피해야 한다.
내가 공부하기 싫으면 안 하면 되는 것이지, 왜 열심히 공부하는 동료의 가슴에 비수를 꽂는가?
앞서 가는 사람의 발을 걸고, 위에 있는 사람을 끌어내려 어떻게든 하향평준화를 하려고 안달하는 평등권 만능사상이 이 사회 구석구석에 배어 있다 못해 사법연수원에서마
저 설친다면 그것은 정녕 슬픈 일이다(1999. 5. 19. 사법연수원홈페이지 낙서장)



        


(c) 2000, Chollian Inter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