月夜(월야)

2018.12.14 15:10

우민거사 조회 수:14

20181212_204008.jpg


 

琴罷雲侵壁(금파운침벽)

詩成月滿軒(시성월만헌)

夢回天已曙(몽회천이서)

窓外衆禽喧(창외중금훤)

 

   거문고 소리 그치자 구름 그림자가 벽에 어리고

   시 한 수 짓고 나니 달빛이 난간에 가득하네

   꿈에서 깨어나니 날은 이미 새벽이라

   창 밖에서 뭇 새들이 지저귀고 있구나

 

 

   조선 영조 때의 학자이자 문인인 임서규(林瑞珪)가 지은 시 月夜(월야)”이다.

 

   한여름이다. 거문고 소리에 맞춰 밤이 깊어가고, 벽에는 구름의 그림자가 걸려 있다. 구름 사이로 얼굴을 내민 달을 보며 시를 짓는데, 그 사이 달이 가까이 다가와 난간에 가득하다. 달빛을 하염없이 바라보다 깜박 잠이 들어 꿈속을 노닐다 깨어났다. 잠깐 잔 줄 알았더니 어느새 새벽이다. 창 밖에서 지저대는 새들의 소리가 귀를 적신다.


*2013년 작(제1회 대한민국 삼봉서화대전 출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