村居(촌거)(이숭인)

2021.07.05 10:32

우민거사 조회 수:77

20210612_142954.jpg

 

 

赤葉明村逕(적엽명촌경)

淸泉漱石根(청천수석근)

地僻車馬少(지벽거마소)

山氣自黃昏(산기자황혼)

 

붉은 단풍은 마을 길을 밝히고

맑은 샘물이 돌부리에 부딪혀 돌아가는데,

외진 촌구석이라 오가는 이 적고

산 기운에는 황혼이 저절로 찾아드누나

 

 

여말선초의 문신 李崇仁(이숭인. 1347-1392)이 지은 시 村居(촌거)이다.

서체는 금문(金文)

 

 

마을이 환해질 정도로 붉은 나뭇잎이 온통 길을 덮었다.

맑은 시냇물이 마을 옆으로 흐르다가 그만 돌부리에 부딪혀 돌아간다.

그 모습이 꼭 돌을 양치질하는 것 같다.

물이 줄어 바위의 아랫부분이 드러난 까닭이다.

촌부가 머무는 이곳은 외진 촌구석이라, 사람을 태운 수레나 말이 다닐 일이 거의 없다.

그러자니 산이 몹시 심심했나 보다. 저절로 황혼에 젖어 든다.

 

이 시를 그냥 그대로 감상하면 그야말로 한가로운 시골 풍경이 떠오른다.

한 폭의 그림이다.

그런데 시인이 살았던 시대적 배경을 끌어들이면 꼭 그렇지만도 않다.

시인은 고려말을 살았다.

외진 촌구석의 쓸쓸함이 마치 기울어가는 고려의 사직 같기만 하다.

이 시를 읊을 때 시인의 본마음은 과연 어땠을까.

1392년 시인은 45세의 나이에 정도전의 부하에 의해 죽음을 맞이한다.

 

***2021년 작(제33회 국전 입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