足不足(족부족)(송익필)

2021.10.17 17:48

우민거사 조회 수:13

20211017_163309[1].jpg

 

春有梅花秋有菊(춘유매화추유국)

代謝無窮幽興足(대사무궁유흥족)

一床經書道味深(일상경서도미심)

尙友千古師友足(상우천고사우족)

 

봄에는 매화 있고 가을엔 국화 있어

피고 짐이 끝없으니 그윽한 흥취에 만족하고,

책상 가득 경서(經書)에는 도()의 맛이 담겨 있어

천고(千古)의 시간이 지난 후에도 족히 스승과 벗이 된다네.

 

송익필(宋翼弼. 1534 ~ 1599)의 시 足不足중 일부이다.

글씨체는 행서.

 

봄에는 매화가 피고, 가을이 되면 국화가 핀다.

계절의 바뀜에 따라 그에 맞는 꽃들이 계속 피고 진다.

그게 바로 자연의 섭리이기에, 그 피고 지는 그윽한 정취에 만족할 따름이다.

성현들의 가르침을 전하는 경서(經書)에는 세상의 이치가 깊이 담겨 있다.

이를 읽다 보면 천년 전의 성현들과도 마치 친구처럼 교감을 할 수 있다.

그러니 경서야말로 가히 스승이자 벗으로 삼기에 족하다.

 

***2021년 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