山人獨酌時(산인독작시)

2022.04.17 10:49

우민거사 조회 수:36

20220416_133950.jpg

 

 

藥徑通幽窅(약경통유요)

蘿軒積雲霧(라헌적운무)

山人獨酌時(산인독작시)

復與飛花遇(부여비화우)

 

 

약초 길은 깊고 먼 곳으로 이어지고

담쟁이 올라간 처마에는 구름안개 쌓였구나

산에 사는 사람 홀로 앉아 술을 마시려니

꽃잎이 흩날리다 술잔 위로 떨어지누나

  

추사(秋史) 김정희(金正喜. 1786-1856)가 쓴 失題(실제)”라는 시이다.

글씨체는 금문(金文)

 

어느 가을날의 저녁이다.

약초 캐러 가는 길은 아득히 먼데,

고개를 들어 처마를 보니 담쟁이가 늘어진 위로

노을이 빛나고 구름이 아름답다 못해 처연하다.

벼슬길에서 밀려나 머나먼 유배지의 산속에서 나 홀로 술잔을 기울이려니,

바람에 흩날리던 꽃잎이 술잔 위로 떨어진다.

그래 너라도 벗을 하자꾸나.

 

***2022년 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