古意(고의 : 옛뜻. 李萬元)

2023.01.23 18:36

우민거사 조회 수:470

20230619_094350.jpg

 

風定花猶落(풍정화유락)

鳥鳴山更幽(조명산갱유)

天共白雲曉(천공백운효)

水和明月流(수화명월류)

 

바람이 자건만 꽃은 오히려 떨어지고

새들이 울어대는데 산은 더욱 그윽하네

하늘은 흰 구름과 함께 밝아오고

물은 밝은 달과 어울려 흘러가누나

 

조선 후기의 문신 이만원(李萬元. 1651-1708)이 지은 시 고의(古意 : 옛뜻)”이다.

똑같은 시가 서산대사의 독파능엄(讀罷楞嚴 : 능엄경을 읽고)”이라는 제목의 시로도 전해진다.

글씨체는 금문(金文).

 

먼동이 트는 새벽이다.

잠이 없어 일찍 일어난 시인은 산책을 하러 산을 찾는다.

아니 그런데 이건 무슨 조화인가, 바람 한 점 없는데 꽃잎이 떨어지네그려.

어디 그뿐인가, 새들이 짖어대는 소리에 산이 더욱 그윽해지니 알다가도 모를 일이다.

그나저나 어느덧 흰 구름 위로 해가 떠올라 동녘 하늘이 밝아오니,

밤새 지상을 비추다 이제는 소명을 다한 달이 물속에 잠겨 흘러가는구나.

해가 지면 달이 뜨고, 해가 뜨면 달이 지는 게 자연의 순리 아니더냐.

 

***2023년 작(35회 국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