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축년 새해 인사

2020.12.31 23:31

우민거사 조회 수:258

신축년소.jpg


지난 해 2020년 경자년은 코로나 19가 맹위를 떨쳐 참으로 힘든 한 해였습니다

이제 그 힘들었던 2020년이 물러가고 2021년 신축년의 새해가 밝았습니다.

 

새해를 맞아

신축년은 나게 일하고 즐겨서 몸이 날 지경이 되는 해가 되었으면 하는 소박한 소망을 품어 봅니다.

음양오행상으로도 신축년(辛丑年)의 신()은 금()에 해당하고, ()은 토()에 해당합니다. 토생금(土生金)이라 했으니, ()가 금()을 낳는 게 자연의 이치입니다.

 

마침 올해의 간지(干支)가 바로 이런 음양오행의 원리에 딱 부합하니, 서로서로 상생하고 발전하는 한 해가 될 것 같습니다.

 

고대의 예언서인 지모경(地母经)에서도, 신축년에는 백성들이 점차 소생하고 질병이 주춤하게 된다고 했습니다.

 

지난 1년 동안 말 그대로 너나없이 힘든 나날을 보냈는데, 새해에는 그 질곡의 터널에서 벗어나 우리 모두 희망의 노래를 부를 수 있기를 기원합니다.

 

그래서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주저 없이 吐故納新을 휘호로 골랐습니다.

쌓이고 쌓인 묵은 찌꺼기는 다 토해내고, 새로운 것으로 채웠으면 하는 간절한 바람이 촌부만의 생각은 아니겠지요.



토고납신3.jpg

(吐故納新)

 

정상이 당연히 정상이 되고, 비정상은 어디까지나 비정상일 따름인 세상을 꿈꾸며,

정상적인 삶을 영위하고자 하는 선남선녀(善男善女)들의 건강과 행복, 그리고 무궁한 발전을 기원합니다.

 

신축년(辛丑年) 원단(元旦)

우민거사 배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