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창에 기대어

금상첨화

조회 수 87 추천 수 0 2018.09.26 12:51:18


사흘 전 일요일(23일)은 추분, 그제 월요일(24일)은 추석이었다.

누가 무어라고 해도 정녕 가을이다.

그 가을답게 하늘이 맑고 푸르고, 들녘은 황금빛으로 물들고 있다.

그냥 보기만 해도 정겹고 풍요롭다.

 

한가위3(2018).jpg


밤하늘은 어떤가.

한가위 보름달이 휘영청 밝다.

추월은 양명휘라고 했던가(秋月揚明輝). 시인의 말 그대로이다.

밤낮의 구분이 없다시피한 서울 같은 대처와는 달리

촌부가 있는 금당천변 우거의 주위는 밤이 되면 깜깜절벽이다.

덕분에 월광보살을 보기가 더 쉽고, 더 멋지다.

아니 아름답다는 표현이 보다 적절할 것 같다.

 

한가위1(2018).jpg


옥상에 올라 그 달을 가까이하노라면 혼자 보기 아깝다는 생각이 들곤 한다.

유붕이 자원방래하니 불역낙호아 아니던가(有朋自遠方來不亦樂乎).

허리춤에 술병을 꿰차고 예고 없이 불현듯 내방하는 붕우가 있다면 무엇을 더 바랄까.

그래도 이십오현 가야금에 우리 소리 한 대목 더해진다면 금상첨화이리라.

실현 가능성도 없는데 촌부의 욕심은 가이 없다.

그게 다 ‘더도 덜도 말고 한가위만 같아라’는 속담이 말해 주듯

풍성한 가을밤의 정취에서 절로 우러나오는 것이다.


문득 가요 한 구절이 떠오른다.


그 누가 만들었나 저 별과 달을

고요한 밤이 되면 살며시 찾아와....

하늘나라 저 멀리서 날 오라 반짝이네. 


평양에서 제3차 남북 정상회담이 개최되고,

이어서 워싱턴에서 한미 정상회담이 열렸다.

미국과 북한 간의 제2차 정상회담도 빠른 시일 안에 성사될 것이라고 한다.

제발 말의 성찬이 아닌 실질적인 성과를 고대하는 건 촌부만이 아닐 것이다.


바야흐로 결실의 계절 아닌가.

북한에 불가역적(不可逆的)인 완벽한 비핵화가 이루어지고 개방적인 자유시장경제가 도입된다면,

평화통일의 길목에서 이보다 더한 금상첨화가 어디 있을까.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0MB (허용 확장자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70 우전(雨前)과 망징(亡徵) file 우민거사 2019-04-21 26
269 삼한사미(三寒四微) 우민거사 2019-03-09 20
268 오바마 판사와 트럼프 판사 file 우민거사 2019-02-04 44
267 무료급식 우민거사 2018-12-25 24
266 소설에 내린 대설 file 우민거사 2018-11-24 46
265 쿠오 바디스(Quo Vadis) file 우민거사 2018-11-04 53
» 금상첨화 file 우민거사 2018-09-26 87
263 가뭄에 단비 file 우민거사 2018-08-29 26
262 몸살 file 우민거사 2018-08-02 34
261 우물 파서 물마시고 file 우민거사 2018-06-25 46